현재위치: 지부생활 >> 칼럼

오뉴월 염천 기죽인 한차례 당원실천활동


날짜 2017-07-10 14:58:39 조회

1707_22_1.jpg 

올해로 창립 66돐 년륜을 새겨가는 연변인 민출판사에서는 요즘 개발구에 자리잡은 출판청 사 입주로 북적인다. 경사는 경사이되 할 일은 태 산 같다. 그 속에서 무엇보다 이사짐 옮기는 게 최 대의 고민거리였다. 자기 소속 부서의 사무시설과 도서는 물론 60 여년 세월의 풍상고초를 이겨내며 차곡차곡 쌓아놓은 수십만권 력대 도서, 자료들까 지 차실없이 차곡차곡 옮기는 건 기술적으로나 체 력적으로나 참으로 방대한 공사이다. 이를 감안해 사지도부에서는 일찌감치 끌끌한 젊은이들로 이 사전문팀을 조직하기도 했었다. 당원의무로동을 조직하자는 아이디어는 이사전문팀의 일원인 간 행물쎈터 어느 편집한테서 이 같은 상황을 료해하 게 되면서 나왔다.

간행물쎈터를 주축으로 올해 연변인민출판사 당위 산하에 제2지부가 새로 설립된 지 몇달 된다. 단위에서 요구하고 광범한 직원들이 요구할 때가 바로 당원들이 나서야 할 시점이였다.

6월 15일, 제2당지부 서기 김홍걸은 부서기 장 기( 张琪), 조직위원 리운룡과 토의하여 의무로동을 결정한 후 연변인민출판사 제2당지부 위챗 단체 대 화창에 이런 글을 올렸다.

“당원 선진성과 본보기 힘을 구현하기 위하여 연변인민출판사 제2당지부위원회의 연구를 거쳐 우리 지부 전체 당원들은 자료실 장서포장 로동을 조직하기로 결정하였다. 모든 당원과 적극분자들이용약 참가하기를 바란다.” 시 간: 2017년 6월 17일(토요일 8시 30분-오후17시)

그리고 아래에 글 하나를 더 첨부하였다. “간행물쎈터당지부가 세워진 후 조직하는 의미깊은 활동이기에 당원, 당열성자 뿐만 아니라 모 든 편집들도 특수한 사정이 없으면 이 활동에 동참 하여 단위에서 요구할 때 사랑의 마음을 기여하기 바란다.”

6월 17일 토요일, 약속한 시간에 제2당지부 당 원, 당열성자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장춘에 가서 사흘간 업무강습을 받은 6 명의 동료들은 전날 저녁11시 무렵에 연길에 도착하고서 로독도 풀지 못한 채 일찌감치 찾아왔다. 주말휴식을 깨뜨리면서도 누 구나의 얼굴에는 밝은 표정이 어려있었다. 일을 시 작하기 앞서 지부에서는 두가지 요구만 제기하였다. 하나는 무엇보다 안전을 주의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 는 로동량이 많은 만큼 진정 일축을 내자고 말이다.

자료실 담당으로부터 포장 관련 요구를 전달 받고 세명씩 한개 팀을 무어 작업에 들어갔다. 예상 대로 로동량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크고작은 책 꽂이에서 순서대로 책을 내리는 부서, 내리운 책들 을 박스에 포장하는 부서, 포장박스에 테이프를 붙 이는 부서, 포장한 박스를 나르는 부서, 포장한 박 스를 트럭에 올리는 부서 말 그대로 일사불란하게 돌아갔다. 처음에는 어찌할 바를 몰라 머밋거리던사람도 점차 감이 잡히면서 저마다 능숙공이 되여 버렸다. 권당 5~6근이나 되는 사전을 사다리를 딛 고 2메터 되는 책꽂이 꼭대기에서 한손으로 내리 우는 것도 처음처럼 아슬아슬해보이지 않았다. 제 일 눈에 뜨이는 건 첫 입구에서 일을 시작한 《대 중과학》 조문련팀이였다. 팀원은 박영준, 리령까 지 셋이였다. 그들은 성수나게 서로 응원도 하면서 그 힘든 일을 웃음으로 거뜬하게 해나갔다. 키꼴이 큰 《소년아동》 박영준은 자기 팀에서 포장한 박 스를 복도에 밀어놓는 게 아니라 몽땅 자기가 건뜻 들어서 지정한 곳까지 날라갔다. 이날 이 팀이 포장 한 박스만도 165개, 로동강도가 어떠했겠는가를 짐 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로당원인 《예술세계》 김 송죽 주필은 섬약한 몸으로 먼지가 풀썩이는 제일 구석쪽을 마지막까지 떠나지 않고 지켜주었다.《중학생》 주필 오경준, 《법률과 생활》 주필 김영일 ( 이들은 전임 지부서기들임) 은 30~50근 되는 포 장박스를 힘겹게 든 채 땀방울을 줄줄 뿌리며 트럭 에 실어올렸다. 

주인공적 각오로 이번 활동에 참여 한 열성편집인 《소학생한어작문세계》 주필 리단 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약간 늦은 것을 오히려 미안 해하면서 머리카락이 흥건히 땀에 젖도록 몸을 내 번지고 걸싸게 해제꼈다. 50세 나는 《중학생》의 박문파 편집도 처음에는 “나는 당원도 아니여서 오 기 머뭇거리다가 그래도 단위의 일이기에 오는 게 당연하다고 판단해서…”하고 뒤말을 남기면서 온 오전 젊은이들과 같이 허리를 굽히고 박스에 테이 프를 붙여나갔다.

점심시간, 고역에 비하면 아귀가 맞지 않게 15 원짜리 도시락으로 때우는데 저장운수과 과장 황 광훈이 땀을 들이라며 큼직한 수박을, 자료실 주임 김광과 사장조리 허용은 목을 추기라며 시원한 음 료 박스를 들고 와 작업팀에 힘을 더해주었다.

오후작업은 오전에 예약진찰을 받으러 갔던《소학생한어작문세계》 김춘화 그리고 《문화시 대》 최소연까지 가세하면서 일군이 29명으로 늘어났다. 이젠 일에 미립이 터서 푹푹 축나는 게 알렸다. 다만 로동강도가 과도하여 예정시간보다 일 찍 그만둘가 했는데 모두들 아니였다. 맡았던 진렬 대의 책을 다 포장하겠다고 나서는 바람에 빈 박스 는 그대로 끊임없이 들어오고 일은 끝날 줄 몰랐다. 일에 몰두하다보니 자기가 얼마나 했는 지도 몰랐 는데 나중에 세여보니 아름차던 자료실의 절반 되 는 도서를 포장했고 그것이 무려 800박스가량 되였다. 

저녁 다섯시 다 되여서야 아쉬운 듯 일을 끝마 치는 여럿의 땀배인 얼굴에는 뿌듯한 미소가 어려 있었다.

그날 저녁, 제2당지부 단체대화창에 의무로동 참가자 여러분의 로고를 치하하는 글이 떴다. 무더 위 속에서 자기를 불사하고 헌신적으로 땀흘린 조 문련팀, 김송죽팀, 강택혜(姜泽慧)팀과 나아가 전원 이 참여한 《예술세계》, 《연변녀성》, 《중학생》,《소학생한어작문세계》 등 네 편집부를 이름 찍어 독려해주었다.

지난 한 시기, ‘두가지 학습, 합격된 당원 되기’ 활동의 전개와 함께 우리 출판사의 당규약, 습근평 총서기 관련 연설 학습열기가 고조에 이르렀었다. 학습 자체는 언제나 목적이 아니다. 학습을 통해 부 단히 우리 당원들의 사상적 각오, 리론적 자신감을 제고시키고 나아가 군중의 앞장에 서서 군중을 이 끌고 군중을 위해 봉사하는 능력을 키우면서 사회, 조직의 발전을 위해 마땅한 기여를 하는 것이 우리 당원과 당열성자들의 피치 못할 의무이다. 이날 의 무로동이 바로 그동안 학습활동의 성과를 실천화 한 작은 례가 아닌가 싶다.

의무로동이 있은 2, 3일 뒤 지부위원회로부터 조문련, 강택혜, 김화, 김은하, 허국화, 한일홍 등 입 당열성자들이 그날 의무로동체험으로 사상회보를 써냈다는 소식을 들었다. 

보지는 못했다만 그 하나 하나가 젊은이들의 성장에 필요한 귀감과 진심이 우러나온 좋은 글일 것이라고 나는 믿어의심지 않는다.

핫 클릭

  1. 오뉴월 염천 기죽인 한차례 당원실천활동
  2. 주당위 조직부 한양부장 류동촌서 주제당활
  3. 조직활력 살려 집권토대 든든히
  4. 전 주‘사회구역 당원문화월’활동 개시
  5. 주직속기관 당건설 사업 새 단계로
  6. 새롭게 단장한 소년보 반향 화끈
  7. 중조변경선서 시대의 아름다운 멜로디 엮어
  8. 몸은 지쳤지만 실적은 빛나
  9. 수마는 무정했지만 군민의 정은 돈독했다
  10. 홍수대처 1선의 한폭의 붉은기

칼럼

主管:中共延边州委 主办: 中共延边州委组织部 出版: 中共延边州委支部生活杂志社
地址:吉林省延吉市天池路4258号 邮编:133000 电话: 0433-2513269 E-mail: ybzbsh@163.com
吉ICP备:17002320号 Power by:ppbb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