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써와 들이써, 들이그시, 정즈박소리’


날짜 2017-06-18 15:53:51 조회

1705_62_1.jpg

방언의 연구대상은 대개 어음론적 현상, 문법론적 현상, 어휘론적 현상 세가지로 귀납 할 수도 있겠다. 필자는 방언풀이에서 대체적 으로 민속학의 각도에서 어휘론적 현상에 치 중해 일상언어에 녹아있는 특정방언을 끄집어 내서 나름 대로 어원적인 풀이를 하면서 가독 성보다 전통문화향수( 乡愁) 를 달래는 방향에 편중해왔다.

       우리 민족 방언은 장구한 세월 동안 우리들의 삶과 일상생활에서 시기마다 재창조되고 세월을 거치면서 변종에 변종을 거듭해 오늘 에 이르렀다. 방언에 익숙하면 농경사회의 잔 재, 시대에 뒤떨어진 퇴물림이라는 가평까지 받는 현재 우리 민족 구성원들은 오히려 방언에 대해 옛날보다 더 크게 호기심을 가지고 즐 겨 사용하는 현상을 보면서 전통문화적인 측 면에서 방언의 무게와 문화어의 근간이라는 정의를 리해하게 된다. 당면 국내외에서 방언으로 작품을 쓰자는 작가들도 적지 않다. 우리 연변에도 SNS 에 사투리를 사랑하는 사람들 의 모임도 있다.

1705_62_2.jpg

       조선반도 방언은 크게 동북방언( 함경남, 북도), 중부방언( 경기도, 강원도), 서북방언( 황 해남, 북도), 동남방언( 경상남, 북도), 서남방언 (전라남, 북도) 및 그외에도 충청남, 북도방언, 제주도방언으로 크게 분류하는데 연변사투리 는 동북방언이 주류를 이루면서도 중부, 서북 등 8 도 방언을 널리 포용하고 있다. 그래서 널 리 사용되는 사투리, 일반화된 사투리는 통용 화되여 입말에 올라있지만 한개 지방이거나 특정한 일족들이 사용한 지방사투리들은 널리 알려져있지 않고 있는데 여기에 ‘ 내써와 들이 써 들이그시, 정즈박소리’ 같은 사투리를 슬그 머니 올려본다.

       이미 작고한 ‘ 아매( 할머니)’는 필자에게 륙진방언을 전수해준 문학계몽이였는데 생전 에 필자의 성격을 포괄적으로 평가하군 했다. “ 큰손주는 내써하면 헤렐레해서 자기 밸까지 뽑아주지만 들이써하면 감기도 안 준다.” 말하 자면 기분이 쾌쾌하거나 내키면( 내써) 씀씀이 가 너그러워지고 사람을 잘 대해주지만 기분이 칙칙하고 성에 안 차며 내키지 않으면( 들이써) 감정적으로 처사한다는 말이다. 우리들은 일상 생활에서 “ 아무개는 요사이에 내써해서 무슨 청을 해도 다 들어준다.”, “ 또 무슨 일에 들이써 해서 인사해도 받지도 않습데”라는 말을 자주 한다. ‘ 내써와 들이써’는 이렇게 사용된다. 그외에도 ‘ 들이그시’란 방언도 있다. 문화 어로 번복한다는 말이다. “ 그 자식은 처음에는 처녀와 선을 보겠다고 하던 게 어디서 무슨 말 을 들었는지 정작 처녀가 오니까 선 안 보겠다 고 들이그시하드라.” 여기서 ‘들이’란 움츠린 다는 말로 들어간다에서 왔다. 그리고 ‘ 들이’에 합성된 ‘ 그시’란 자기가 마땅히 해야 할 맡은 바 책임을 일컫는 구실에 그 어원을 두고 방언 으로 변종된 것이다. 구실의 류의어로는 직무, 노릇, 소임이 있다.‘ 머절그시’라는 방언도 있다. 해석하자면 ‘ 머절 노릇하지 말라’는 말이다. 이 렇듯 우리 사투리들은 임의로 조합된것 같지 만 캐고 보면 문화어에 그 어원을 두고 재탄생 한 것들이 많다.

1705_62_3.jpg

       하지만 사투리중에서 어원해석이 잘 안되 는 ‘ 아쉼찮다’와 비슷한 단어들이 많은데 이중에는 ‘ 정즈박소리’가 있다. 필자는 지금도 ‘ 정즈박소리’는 깨진 징소리를 지칭한다고 믿고 있다. 징소리 자체가 해사하지 못한 데 거기 에 깨진 징이라면 소리가 해박하지 못할 건 뻔 하다. 여물지 못한 소리, 불안한 소리를 일컫 는 방언이다. 지난 세기 90 년대 필자가 거주 했던 동네가 량수민족도자기공장 주택구였다. 도자기공장에서 하루에도 수백개나 되는 각종 도자기를 생산했는데 정품과 하등품을 가리 는 기준이 기차정비공들이 작은 망치로 기차 의 바퀴들을 두드려보 듯 모든 도자기들을 두 드려보는 것이다. 챙챙 여무진 소리가 나면 대개 정품이고 어딘가에 금이 실리거나 차질이 생기면 이상한 소리가 나는데 대개 여물지 못 한 불안한 소리가 나면 검사공들은 ‘ 정즈박소 리’가 난다고 했다. 말하자면 단단치 못한 불안 한 소리가 난다는 말이다. 하기에 우리들은 일 상생활에서 설명하기 어려운 소리, 입으로는 도저히 모방할 수 없는 듣기 싫은 소리들에 한 해 마땅한 문화어를 찾지 못할 경우면 통털어 서 ‘ 정즈박소리’ 라는 방언으로 대체하는데 전 달효과가 좋다. 화자의 표달이 잘될 뿐더러 듣 는 사람들도 어떤 소리라는 걸 아주 정확하게 리해한다.

핫 클릭

  1. ‘공소합작사’
  2. 그 시절 우리들은“목까”는 어떻게 했을고
  3. 우리들의 조무래기 시절
  4. ‘내써와 들이써, 들이그시, 정즈박소리’
  5. 오복과 오곡밥
  6. 함경도가“니(이)전투구”라고?
  7. “어처구니”를 보았습니까?
  8. “응답하라 1970년대 의(衣)여…”
  9. 배고파서 껄떡거렸던 우리 조상들
  10. 뻐스를 기다리던 슬픈 초상들

칼럼

主管:中共延边州委 主办: 中共延边州委组织部 出版: 中共延边州委支部生活杂志社
地址:吉林省延吉市天池路4258号 邮编:133000 电话: 0433-2513269 E-mail: ybzbsh@163.com
吉ICP备:17002320号 Power by:ppbb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