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지부생활 >> 로년세계

최형렬씨 “나누면 너무너무 행복합니다!”


날짜 2017-06-18 10:47:45 조회

1704_39_1.jpg

매서운 봄바람과 달리 얼어붙은 우리의 마음을 안아줄수 있는 그런 사람의 따스함이 그립다.
나 아닌 다른이를 위해 살아간다는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남을 위해 자신을 버린 숭고한 삶을 살았던분들을 우리는 위인으로 존경하고 흠모하는 것도 그 리유일것이다.
비록 륙십을 넘긴 나이지만 남을 먼저 생각하 는 삶을 실천하는 사람이 있다. 나만 아니면 된다, 나와는 상관없다는 개인주의가 팽배한 이 팍팍한 현실에 더욱 빛이 나는 사람일것이다.
오늘 만날 주인공은 연길시 철남에 위치한 장 수종합문진부 최형렬원장이다. 사회약소군체들을 위해 정기적으로 인술을 펼치는 그가 나누는 삶은 어떤것일가? 어떤 보람이 있을가?
최원장의 솔직한 스토리를 들어보고싶어 그의 일터를 불쑥 찾았다. 해살이 부서지는 창가에서 수 줍은듯 미소지으며 인사를 하는 최원장의 목소리 에는 마치 외진 곳에서 처음 보는 의사선생님의 상냥함이 스며든 소박하면서도 랑랑한 힘이 배여있었다.
 
인술을 펼쳐가는 원장
“흙수저”로 태여난 최원장은 어려서부터 남다 른 승벽심을 가지고있다. 하여 그는 소학교때부터 학습에 남다른 열정을 보였고 학교의 각항 생활에 서 두각을 나타내면서 첫패로 영광스럽게 소선대 원에 가입했다. 지금도 당시를 회억하면 자긍감으 로 넘친다는 최원장, 당시 신발도 없어 소선대원입 대식에 참가하기 위해 20여리 상거한 학교를 맨발로 걸어갔다고 했다.
이후로 부모님이 문화대혁명때 반혁명현행분 자로 투쟁을 받을 때도 하학후면 산에 올라가 땔나 무를 해왔고 어려운 생활에 보탬을 주려고 벼짚가 마를 짬짬이 짜면서 강한 생활욕을 보였다. 그리고 방학때면 형님과 함께 산에 가서 땔나무를 했는데 주변사람들이 부림소를 빌려주지 않아 인력으로 발구를 끌었다는 최원장, 이러한 생활고와 시련이 강한 의지를 마련해주는 밑거름이였다고 한다.  최 원장의 학업길은 가히 국가보조에 의거했다고 해 도 과언이 아니다. 하여